in import Travelog

[San Francisco] 도시 전체가 아름다운 샌프란시스코, 첫 번째 이야기

금문교 – Golden Gate Bridge

샌프란시스코를 갔다 왔다는 이야기를 듣는 다면 첫 번째 질문은 “금문교 보셨어요?” 일 것이다. 샌프란시스코를 여행하는 사람이라면 꼭 가보는 첫 번째 장소가 바로 이 곳이다. 샌프란시스코는 날씨 변화가 심하기 때문에 갑작스러운 물 안개로 가까이 또는 멀리서 금문교를 볼 수 없는 상황이 자주 발생한다.

여행 첫 째날은 운이 좋게 다리 밑으로 물안개가 껴서 새로운 금문교를 볼 수 있었지만 깨끗한 다리를 못 보는 것이 많이 아쉬웠다. 여행 셋 째날, 물안개가 낀 금문교를 봤지만 아쉬움이 남아 발걸음이 다시 금문교로 향했다. 이번에는 아주 깨끗한 금문교와 멀리 서 보이는 샌프란시스코 다운타운까지 볼 수 있어 한결 마음이 놓였다.

블루버스 – Blue Bus

샌프란시스코를 전체적으로 한 바퀴 돌아보기 위해서 도시 순환버스를 알아 보았더니 가격이 하루 $30 훨씬 넘었다. 유니온 스퀘어에서 맛본 첫 번째 좌절이다. 유니온 스퀘어에 가면 버스 티켓을 살 수 있고 코스가 다른 3가지의 버스가 있다. 그 중에서 선택한 버스는 블루버스! 어떻게 흥정을 하다보니 $25 로 탈 수 있었다. 배차 간격은 정류장마다 20~30분 사이에 한 대씩 다닌다고 한다. 가장 많은 버스는 레드버스 – Red Bus였고 가격이 비쌌지만 배차간격이 10분으로 훨씬 짧다. 블루버스를 타본 경험으로는 이 버스도 이용하는데 불편함은 없었다. 다만 버스를 타기전에 어디를 들릴 것 인지 잘 고민만 해서 간다면 좋은 선택이 될 것이다.

롬바르드 길 – Lombard Street

이번 여행에는 자차로 이용했고 숙소를 돌아 가기 전에 높은 곳에서 금문교를 보고 싶어서 언덕을 넘다보니 많은 관광객들이 웅성웅성 서있었다. ‘이 곳도 유명한가 보구나’. 그 곳은 여행 전 가볼 예정이었던 롬바르드 길이다. 높은 언덕이라 그런지 동서남북 어딜 봐도 길이 시원시원하게 일직선으로 이어져 있었다. S자 꽃길로 유명한 롬바르드 스트릿, 하지만 11월이라 꽃은 볼 수 없었다. 언덕이 생각보다 엄청 가파르기 때문에 자차를 이용한다면 조심해서 운전해야 한다.

이 길은 왠지 마음에 쏙 드는 여행장소다. 게다가 꽃 피면 정말 예쁘겠다는 생각이 계속들었다.

피어 39 – PIER 39

샌프란시스코라고 하면 빠질 수 없는 PIER 39에 도착했다. PIER39 하면 피셔맨스 와프 – Fisherman’s Warf에 많은 레스토랑과 볼 거리가 있는 장소다. 그리고 여기에서는 알카트라즈 교도소가 가깝게 보인다. 가지고 있던 여행책에 나와있는 곳 중 하나다. 이 곳에서 보아야 하는 한 가지 더는 바로 바다사자다. 하지만 들어서는 입구부터 지독한 냄새가 진동한다.

범인은 바로. 묵직한 아름다운 몸매를 과시하며 누워있는 바다 사자다. 귀여운 생김새를 가지고 있지만 자신의 영역을 차지하기 위해서 서로를 밀치며 싸우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다.

PIER 39를 나와 오른쪽으로 걸어가다 보면 식사 시간에 많은 사람들이 모여있는 모습을 바로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음식을 사서 앉아서 먹는 관광객들, 음식이 나오길 기다리는 엄청난 줄도 있다.

길을 걷다보면 싱싱한 게와 새우 같은 해물을 전문으로 하는 많은 레스토랑들이 있었고 입구 쪽에 보면 길에서 사서 먹을 수 있도록 크램차우더를 파는 곳이 많았는데, 사실 레스토랑에서 먹는 가격이랑 차이가 없어서 앉아서 편하게 먹기 위해 레스토랑에서 들어갔다.

한번 먹어 보고 싶었던 크램차우더다. 맛은 참 맛있었다. 그렇지만 느끼하기 때문에 2명 당 하나를 먹어도 충분할 것 같다는게 개인적인 생각이다.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