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import ITlog

[IT나들이] 실리콘 밸리(Silicon Valley) 세 번째 이야기

세 번째 이야기의 시작은 Google 본사 방문이다. 오래전 부터 꿈꿔온 Google 미국 본사 방문이 바로 오늘! 아침부터 기분 좋은 설렘이다. 게다가 오늘은 날씨까지 아주 좋다. 구글 엔지니어와 점심 약속을 했기 때문에 오늘은 아침에 조금 더 여유를 가질 수 있었다.

네비가 알려주는 곳을 따라 운전하다 보니 표지판에 Google이 보였다. 미국은 돈을 내서 회사 앞 길 이름을 바꿀 수 있다고 한다. 그래서 어느 도시를 가든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길 이름은 도요타길, 내가 사는 곳 바로 옆 길도 도요타 길이다. 한국을 예로 들자면 삼성 본사가 있는 강남역 앞의 도로 강남대로를 삼성길로 바꾼거라고 볼 수 있다. 이제 사진으로만 볼 수 있던 구글 본사를 볼 수 있다고 생각하니 믿기지가 않는다. 구글 색이 들어간 파라솔, 뷔페식 식사가 머리속에서 떠올랐다.

주차를 하고 찍은 첫 사진, Google이라는 큰 간판이 있는 건물에 도착했다. 그 옆에는 구글러가 타고 다니는 구글 자전거까지, Here is Google Headquater!

다른 회사와는 다르게 구글 본사 주위에는 일반, 단체 방문객들로 붐비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구글이 다른 본사들 보다는 일반인들에게 더 많이 오픈 되어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만큼 본사 주위에 구글을 상징하는 조형물들로 잘 꾸며져 있고 구글 자전거도 일반인들이 탈 수 있다고 한다. 점심 먹고 산책할 때 저녀석을 사용해야겠다.

구글 엔지니어와 만난 후 방문객 태그를 받고 점심을 먹기 위해 식당으로 향했다. 식당앞 셔터앞에서 사람들이 우르르 기다리고 있었는데 점심시간이 되면 셔터가 열리면서 식사가 시작된다. 나라별로 음식들이 나눠져 있는데 피자, 파스타, 샐러드, 햄버거… 커리 없는게 없었다. 정신 없이 이것저것 적당히 담아 나와 파솔에 앉아서 점심을 먹었다. 식사 중에는 어떻게 구글에 들어오게 되었는지 과정도 들어보고 구글에서 어떤 일을 하는지 이야기를 들으면서 디저트로 식사를 마쳤다.

식사를 마치고 주변을 돌아보던 중에 안드로이드의 버전 별로 특유의 조형물들이 모여 있었고, 하나의 새로운 안드로이드 버전이 나오면 조형물이 설치 된다고 한다. 자전거를 타고 주변을 돌면서 이것저것 구경을 하고 티셔츠와 텀플러, 머그컵 등 기념품을 사고 구글 방문을 마쳤다. 구글의 경우 본사의 규모가 정말 크기 때문에, 자전거를 타고 한 바퀴 돌면서 사진도 찍고, 구경하다 보면 하루를 보낼 수 있을 것 같다.

구글 방문 후 간 곳은 페이스북, 그런데 전날 찾은 주소가 페이스북 본사 이전하기전 주소였다. 도착해서 보니 분명, 페이스북으로 검색했을 때 보았던 건물들, 공장 건물을 리모델링해서 페이스북 사무실로 사용했던 곳이었는데 지금은 다른 개인이 사무실로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다시 검색해서 새로운 주소를 얻어 다시 30분을 달려 Thumbs up(좋아요)이 보이는 새로운 본사 건물에 도착할 수 있었다.

도착은 했지만 사람 한명도 다니지 않고 보이는 건 건물 뿐이었다. 조금 당황스럽기도 했다. 왠지 사막에 온 것 같은 느낌? 건물 주위에는 경비원들이 순찰을 돌고 있었서 오래 있지 못하고, 다시 오게 된다면 꼭 건물 안을 들어가봐야겠다는 다짐과 함께 그냥 돌아서야 했다.

마지막으로 간 곳은 세계 최고의 스탠포드 대학교로 향했다.

스탠포드 대학 앞 길, 수 많은 식당들 중에서 사람들이 많은 곳을 선택해 들어갔는데 파스타 맛 또한 괜찮았다. 역시 사람들이 많은 식당은 맛은 보증이 된다. 식사 후 대학안에 주차하고 걸어서 스탠포드 대학을 둘러보았다.

스탠포드 대학의 규모가 워낙 크기 때문에 우리가 돌아 본 곳은 스탠포드 대학교에서 중앙의 일부라고 생각된다. 분수대, 탑, 도서관 건물을 돌아보니 정말 건물들이 오래되었지만 우아했다. 걷다가 주변을 보면 잔디에 주워서 책을 보는 사람, 자전거를 타는 사람 그리고 조깅을 하는 사람등 운동하는 학생들이 정말 많았다. 수업을 마치고 운동을 하는가보다. 한국 대학생활은 어떠한가? 바로 앞이 대부분 술집, 피시방, 당구장과 같은 곳이 많아서 수업이 끝나면 현실 도피를 위해 즐겨 찾는데, 한국과 비교해 보자면 미국 학생들의 얼굴에는 여유가 있어 보인다. 이렇게 3일 간의 실리콘 밸리 여행을 마치고 다음 여행 ‘샌프란시스코’로 떠났다.

수정됨

한국으로 귀국 후 실리콘 밸리로 다시 돌아 갈 수 있는 기회가 생겼고, 다시 실리콘 밸리를 방문 했을 때는 페이스북과 구글 등 여러회사를 더욱 자세히 볼 수 있었다. 내가 이 글을 쓰면서 했던 다짐이 기회가 된 것이 아닐까? 주변만 보고 돌아서야 했던 페이스북을 황량한 사막 같다고 생각했었는데, 그것은 나의 실수, 새로운 버전의 기업 방문기를 적을 예정이다.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