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import Travelog

[San Francisco] 도시 전체가 아름다운 샌프란시스코, 두 번째 이야기

Palace of Fine Arts

This palace of Fine Arts built for the 1915 Panama-Pacific International Exposition, is beloved by locals and visitors for its unique architecture and peaceful setting

금문교로 가던 가다 보면 우측에 아주 웅장하고 둥근 지붕을 가진 성 같은 건물을 볼 수 있다. 본래 가기로 예정된 곳은 아니지만 인터넷으로 찾아 보니 유명한 장소였다. 도착해서 보니 정말 크고 웅장하다. 그리고 아름답다. 성 주위로 작은 호수와 새들이 볼 수 있는 공원도 있다. 별다른 입장료를 받는 곳은 아니다. 호수 옆 잔디에는 사람들이 누워서 책도 보고 저마다 여유를 즐기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저 여유 부럽다. 갈망하던 삶이 아니었던가. 보기만 해도 마음이 한결 평화로워진다.

그림 같은 도시 이 곳 샌프란시스코의 매력에 더 빠지는 것 같다.

Coit Tower

그 다음 장소는 바로 코잇 타워다. 람바르다 스트릿에서 볼 수 있는 타워다. 전망대가 있어서 밤 야경을 보기 위해 가보려 했지만, 다른 일정이 있어서 다른 선택권은 없었다. 샌프란시스코는 생각보다 크지 않기 때문에, 여행 코스를 사전에 잘 계획한다면, 쉽게 찾아가서 구경할 수 있다.

이 타워는 어느 유명한 부자가 많은 돈을 시에 기부 하면서 그것을 기념하기 위해 세운 것이 코잇타워다. 그리고 타워가 당시 순직한 많은 소방관들을 기리기 위해서 소방 호수의 끝 부분을 본 떠 만들어졌다고 한다. 그 뜻을 알고 나니 느껴지는 감정이 다르다. 높은 전망대까지 올라 가려면 입장료를 내야하고 가격은 10~20불 사이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정확하지는 않다.

전망대를 올라가면 샌프란시스코를 다양한 각도에서 즐길 수 있다. 다운타운, 알카트라즈 교도소, 금문교 어느 하나 빠짐 없이 볼 수 있는 샌프란시스코의 최고 전망대라 불릴 만 한 것 같다.

구경 중 우연히 한 남성이 여성에게 청혼하는 모습을 보았다. 남자가 무릎을 꿇고, 여자 분에게 반지를 끼워주며 청혼하는 모습에 많은 사람들이 박수를 보내주었다. 너무 아름다운 모습이다.

영화 ‘더록’에서 나와 유명해진 알카트라즈 섬, 섬 안에는 교도소가 있는데 항구까지 2마일이 안되는 거리지만  단 한명도 탈옥에 성공하지 못할 정도로 물의 유속이 빠르다고 한다.

샌프란시스코는 6~7개의 언덕이 있으며 그 위는 많은 집들이 마치 모내기 판 처럼 그룹지어 지어져 있다. 언덕에 사는 사람들은 주로 패스를 구매해서 전차를 이용한다고 한다.

Alamo Squre

알라모 스퀘어(Alamo Square)는 사람들이 모여사는 거주지역이고 바로 앞에 공원이 있어서 강아지와 함께 노는 사람들도 많았다. 그리고 흔히 ‘페인티드 레이디스(Painted Ladies)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이 곳은 많은 영화, TV쇼 등이 많이 촬영되어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곳이다. 가족이 함께 미국에서 살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그 곳은 샌프란시스코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Cable Car

유니온스케어에서 Market St 중앙길로 걸어 내려가면 케이블 카를 탈 수 있는 곳이 나온다. 사람들이 줄 서 기다리고 있으면 바로 그 곳이다. 여기에서 2가지 방향의 케이블 카를 타실 수 있다. 다운타운을 한 바퀴 돌아보고 싶다면 가격이 비싸지 않기 때문에 한번 타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다.

케이블카를 타기 위해서는 줄 서기전 표를 구매해야 한다. 가격은 One way에 6불이었고 Two way는 12불, 하루 동안은 15불이었다. 비싼 주차비에 비하면 싼 가격이기 때문에 하루권을 구매해서 샌프란시스코를 돌아다닌 다면 괜찮은 가격이라고 생각한다.

처음 전차를 타면 신기하고 밖을 구경하느라 정신이 없다가도 막상 오른막길을 천천히 올라가면 불안해진다. 샌프란시스코의 언덕은 상상 이상이기 때문이다. 그래도 천천히 안전하게 운행되기 때문에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대부분 사람들이 알다시피 샌프란시스코의 물가는 다른 도시에 비해 비싸다. 샌프란시스코에서 괜찮은 호텔은 가격이 비싸기 때문에 우리는 공항 근처에 있는 Inn을 예약했다. 숙박 예약은 Expedia 통해서 했고, 시간 내어 찾아보면 조식을 제공하면서 가격까지 저렴한 곳이 많다. 여행을 한다면 여러 채널로 검색해보고 저렴한 곳으로 예약하면 된다. 호텔 체크인할 때 예약자의 이름과 여권의 이름을 확인하기 때문에 신분증이 반드시 필요하다.

공한 근처 Inn에서 숙박을 하고 샌프란시스코를 둘러보기 위해 아침을 먹고 러시아워를 피하기 위해 일찍 길을 나섰다. 숙소에서 샌프란시스코까지 걸리는 시간은 약 30분 정도 소요된다.

Twin Peaks

마지막으로 샌프란시스코의 전체를 감상하게 위해 다녀온 곳은 ‘앞서 말한 Coit TowerTwin Peaks이다. Coit Tower 같은 경우에는 전망대에서 360도로 볼 수 있었다면 트윈 픽스에서는 한 뷰에 다운타운의 main st부터 금문교까지 한꺼번에 볼 수 있다.

언덕에 도착하면 정면으로 샌프란시스코를 한번에 즐길 수 있다. 다운타운 뿐만 아니라 금문교까지 볼 수 있고 사진 촬영하기에는 정말 좋은 곳이다. 그리고 금문교 가기전에 금문교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장소라고 생각한다.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