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import Travelog

[Los Angeles] 비싸! 그래서 Universal Studios를 2번 갔나봐

미국에서 문법이나 토익 위주의 수업이 아니라 커뮤니케이션 위주의 수업을 듣다보니 쉬는 시간마다 사람들끼리 모여서 많은 이야기들을 나눈다. 대부분 수업보다 재미를 찾기 위한 몸부림으로 놀거리들을 찾는다. 이번 주는 바로 유니버셜 스튜디오가 그 주인공이다.

유니버셜 스튜디오에 다녀온 친구들에게 정보를 얻어 얼마전 USC에서 Universal Studios Hollywood Annual Pass를 구매했고 오늘 다녀왔다. 한국에서 25년 정도를 살다보니 입장료가 한국 왠만한 관광지의 입장료 7~8배 정도라 놀라웠다.

스튜디오의 주차장에 주차를 한 후, 조형물이 있는 입구까지는 양 옆으로 기념품을 살 수 있는 상점들과 많은 레스토랑이 있는 쇼핑몰을 지나게 된다. 코 끝을 스쳐가는 음식 냄새로 결국 점심을 스튜디오 안에서가 아닌 입구에서 먹기로 했다. 역시 모든 것은 빠른 선택과 빠른 포기가 답이다.

작년 크리스마스 친구들과 미국온 처음으로 라스베가스를 갔을 때 코스모폴리탄 호텔의 뷔페에 갔다가 티켓 매진으로 더 이상 사람들을 받지 않았다. 다른 레스토랑을 찾다보니 길 건너에 있는 Bubba Gump에서 저녁을 해결했다. 뷔페를 가기 위해 비워둔 배 때문에 새우 요리들을 너무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나서 이번에는 한번 더 먹었다. 결과적으로는 그때 그 맛은 아니였다…

스튜디오의 입구에 도착하면 지구본 모양의 유니버설 스튜디오 조형물을 볼 수 있다. 티비 또는 인터넷에서 한 번쯤은 보던 바로 촬영 포인트다. 페이스북에서 팔로잉하는 친구들이 마치 순번을 정한 듯 번갈아 가면서 올리던 까닭에 매주 이 조형물 배경의 사진을 본 것 같다.

UPPER LOT에서 LOWER LOT으로 내려가던 도중에 보이는 규모가 정말 큰 세트장들이 보였다. 저곳에서 우리가 본 많은 영화들이 촬영되었다고 한다. 무엇보다 전날 우연히 다시 보았던 킹콩의 세트장이 내 눈앞에 있다고 하니 참 기분이 묘하다. 그리고 세트장의 규모에 미국의 스케일을 다시 실감했다. 앗! 그리고 UPPER LOT에서 기구를 탈 수 있는 체험관이 적고 먹기 위한 식당이나 공연같은 보기 위한 장소가 많다.

제일 처음으로 Transformers THE RIDE-3D관을 찾았다. 트랜스포머는 남자의 로망 로봇이 발전된 CGI 기술과 융합되면서 엄창난 흥행을 이끌었던 영화다. 그 기술이 탄생한 곳에서 3D로 체험해 볼 수 있다니 입구에서 부터 설렌다. 그리고 입구에는 범블리! 그의 사랑은 어느 곳에서나 통하나보다. 너무 섬세해서 금새라도 카마로로 정말 변신할 것 같다.

트랜스포머를 타고 나서 느낀건 정말 미국은 스케일이 남다르다. 정말 한국이 미디어 기술을 많이 배워야 할 것 같다는 느낌을 들게했다. 들어가는 입구에서 부터 타는 곳까지 이르는 통로는 정말 이 제작한 사람들이 고객들에게 실제라고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섬세함이 묻어있었다.

배를 탑승한 후 쥬라기 공원의 웅장한 큰 문이 열리면서 공원을 입성했다. 물을 시원하게 뿜어대는 공룡이 자주 나타났지만 놀라진 않았다. 트랜스포머 3D 체험관을 다녀왔으니 당연히 조금 시시했으리라.

체험관을 돌고 나서 다시 UPPER LOT으로 돌아왔다. 그 중에서 사람들이 북적북적대는 영화 촬영때 사용하는 특수 효과를 소개하는 관에 들어갔다. 40분이라는 시간이 정말 짧게 느껴질 정도로 코미디를 동반한 연출자 분들이 관객들과 재밌게 진행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고 재밌게 본 것 같다.

마지막으로 향한 곳은 스튜디오 투어버스로 많은 촬영지를 실제로 버스로 이동하면서 구경할 수 있는 코스를 선택했다. 대부분 세트장을 영화에서 보고 온 분들이 많았기 때문에 아저씨가 하나씩 좌우로 보면서 설명해줄 때마다 사람들이 놀라는 눈치다. 영화를 보더라도 외국영화는 특히나 기억을 잘 하지 못하기 때문에 그냥 따라 웃었다(하하).

영화 킹콩의 배경이 옛날 뉴욕이기 때문에 리틀 뉴욕을 구경할 수 있었다. 건물이나 소품들을 보면 정말 얼마전에 다녀온 뉴욕을 보는 것 같은 완성도를 가지고 있다.

트랜스포머에서는 로봇 그리고 남자라면 누구나 꿈꾸는 슈퍼카, 그들이 총 출동하는 패스트 퓨리어스에서 실제로 나왔던 차들이 시리즈 별로 나란히 볼 수 있었는데 역시나 보면 가지고 싶다는 마음이 생긴다.

킹콩 세트장에 이어서 킹콩에서 나온 커다란 배가 아닌 1~2미터 정도 되는 작은 배가 대평양 같은 큰 바다가 아닌 연못 같은 곳에 덩그러니 떠있었다. 출항 후 겪게 되는 한치 앞도 모를 진한 안개와 거친 파도들이 이곳에서 다 촬영되었다고 한다. 굿이에요 굿굿굿!

그 다음은 바로, 국민 영화 죠스 촬영지가 들어서자마자 갑작스레 상어가 나와서 깜짝 놀라긴 했지만 실제로 보게 되니 옛날 생각이 많이 난다. 어릴 때 죠스 영화를 보고 난 후, 해수욕장을 가면 상어가 나타날까 무서워했었던 것 같다.

이것으로 점심부터 시작한 스튜디오 견학은 이것으로 끝났고 마지막으로 Annuel Pass 사게 된다면 1년 동안 여러번 방문할 수 있다. 그래서 비싼거였다. 앞으로 나에게 찾아올 미국 생활이 기대가 되는 밤이다. 굿나잇!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